Author Archives: 한 면택

미 동북부 스노마겟돈 피해 속출

미 동북부 스노마겟돈 피해 속출

  스노마겟돈 가장 많은 10~28인치 눈폭풍 21명 사망, 50만가구 단전, 8천편 취소   워싱턴 디씨를 비롯한 미 동북부 지역을 강타한 스노마겟돈 눈폭풍으로 20명이상이 사망하고 50만가구의 대규모 단전사태와 8천편의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연방정부는 다시 문을 열었으나 각급 학교들은 연이틀째 휴교하는 등 부분 마비되고 있다.   스노마겟돈으로 불리는 강력한 눈폭풍에 강타당한 미

오바마케어 급증, 총 330만명 가입

  1월 한달 115만명, 53% 급증, 처음으로 목표추월 4개월간 총 330만명, 3월말까지 600만 목표 달성가능   오바마 케어 가입자들이 올 1월 목표를 넘어선 115만명을 기록하면서 현재까지 330만명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추세라면 3월말까지 정부 목표치인 600만명 가입을 달성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워싱턴 권력지도까지 판가름할 오바마 케어 가입자들이 대폭 늘고 있어 주목을

미 동북부 최대 눈폭풍에 셧다운

  가장 많은 10~18인치 폭설, 영하 추위 연방정부, 각급학교, 공항 등 모두 문닫아   워싱턴 디씨를 비롯한 미 동북부 지역이 스노마겟돈으로 불리는 눈폭풍에 강타당해 정부기관들과 각급 학교들이 문을 닫고 수천편의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마비되고 있다.   워싱턴 디씨 일원과 뉴욕 일대, 보스턴과 메인주에 이르는 광범위한 미 동북부지역이 올겨울들어 가장 강력한 눈폭풍에 강타 당해 다시한번 셧다운되고

미 동북부 최대 눈폭풍 강타 마비

  가장 많은 10~15인치 폭설, 영하 추위 연방정부, 각급학교, 공항 등 모두 문닫아   워싱턴 디씨를 비롯한 미 동북부 지역에 올 겨울들어 가장 많은 눈폭풍이 몰아닥쳐 또다시 마비 시키고 있다.   연방정부와 지역정부, 각급학교, 공항 등이 모두 폐쇄되고 있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 디씨와 뉴욕 등 미 동북부지역이 올겨울들어 가장 강력한 눈폭풍에 강타당해 다시한번 셧다운되고

오바마, 4월 한일 등 아시아 4개국 순방

  4월 하순 한국, 일본 1박2일씩 방문할 듯 균형 고려 한국 방문 최종 포함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4월에 한국과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4개국을 순방한다고 백악관이 공식 발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문제에다가 한일간 균형을 위해 한국 방문을 최종 결정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4월 아시아 방문에서 한국과 일본 양국을 모두

미 내년 3월 중순까지 국가 디폴트 없다

  내년 3월 16일까지 부채한도상향 상하원 모두 통과 앞으로 1년간 국가부도 볼모 투쟁, 디폴트 위험 모면   미국의 국가부채 한도를 내년 3월 중순까지 쓸수 있도록 올리는 방안이 연방 상하원에서 잇따라 승인돼 앞으로 1년여동안 국가부도위기를 피할 수 있게 됐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이 전격 후퇴해 조건없는 국가부채한도 올리기를 선택함으로써 선거철 극한 대립과 이에 따른 국가 디폴트

미 1년간 국가부도위기 모면했다

  공화당하원 조건없는 부채한도 올리기 전격 선택 정면충돌 피하고 내년 3월까지 국가부채한도 상향   공화당하원의 전격 후퇴로 미국이 내년봄까지 국가부채한도를 둘러싼 극한 대립과 국가부도위기 를 피할 수 있게 됐다.   공화당 하원 지도부가 조건없는 국가부채한도 올리기를 선택해 미국이 내년 3월말 까지 국가 부도위기 없이 예산을 집행하게 됐다.   정치가 경제를 망치고 있다는 혹평을 들어온 워싱턴

옐런 “돈풀기 축소, 제로금리 지속”

  신흥국 금융위기, 미 고용약화 불구 축소 불변 옐런 신임의장 미 의회 청문회 데뷔 무대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신임 의장은 돈풀기 채권매입규모를 축소해 나가되 제로 금리는 유지하는 현행 정책을 지속할 것임을 선언했다   미국의 새로운 경제 조타수로 취임한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신임 의장은 11일 연방 의회 데뷔무대에서 현행 코스 유지를 분명히 했다.

대학학비 팹사제출 서두르세요

  대다수 주립대학 열흘내 제출 바람직 연방, 주정부 무상보조, 융자에 필수   대학 학자금을 보조받고 융자를 이용하려면 팹사(FAFSA: 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 신청서를 앞으로 열흘이내인 20일까지 제출해야 할 것으로 권고되고 있다.   연방과 주정부의 무상 학비보조를 받고 학자금 융자를 이용하려면 팹사 제출을 서둘러야 할 것 으로 지적되고 있다.   대학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은 물론

한국출신 미 유학생 9만명 3위

  9만 1700명 국가별 세번째 많아 전체 유학생 99만, 연수 18만명   미국에서 유학 또는 연수하고 있는 한국 학생들은 9만여명으로 국가별로는 3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28만 7000여명으로 가장 많고 인도가 10만 5000여명으로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에 유학하거나 교환연수하고 있는 외국유학생들 가운데 한국 출신들은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유학생 온라인 추적시스템인 SEVIS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