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12일 오전 9시 첫 정상회담 돌입

 

백악관 일시 공개, 첫 정상회담 일정 확정시사

트럼프 국가안보팀의 일일 북한 브리핑 받기 시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는 12일 싱가포르 현지시각 오전 9시부터 첫 정상회담 을 시작한다고 백악관이 발표했다

 

백악관은 정상회담 일시를 공개해 일정이 확정됐음을 시사하고 판문점 실무협상에서도 큰 진전을 보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안보팀으로 부터 북한에 관한 일일 브리핑을 받기 시작했다고 빍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미북정상회담이 일정을 확정짓고 의제와 이행 로드맵을 마무리하고 있는 것으로 백악관이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는 12일 싱가포르 현지시각으로 오전 9시(한반도시각 오전 10시, 워싱턴 시각 11일 밤 9시) 부터 첫 회담을 시작하기로 잠정합의했다고 백악관의 새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이 4일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정상회담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싱가포르 정부가 샹그릴라 호텔을 특별행사지역 으로 지정한 것으로 미루어 장소도 이미 결정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백악관은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린 의전경호 실무회담에서는 최종 확정하고 있으며 판문점에서 계속되고 있는 외교 실무협상에서는 긍정적이고 중대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성김 대사와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갖고 있는 판문점 실무협상에서 정상회담 의제와 이행방식,  이행일정 등에서 접점을 찾아가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부터 국가안보팀으로 부터 북한에 관한 일일 브리핑을 받기 시작했다고 샌더스  대변인은 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면담했을 때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등 국가안보팀을  배석시키지 않은채 80분간이나 안보현안들을 논의했던 사실이 미국내에서 우려를 불러일으키자 진화 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내 비판론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반발을 샀던 볼턴 안보보좌관을 배석시키지 않은 것은   북한의 입장을 감안한 것으로 보이나 앞으로 김정은 위원장과도 복잡한 외교안보현안들을 참모들의 검토나 도움없이 나홀로 거래할 수 있음을 예고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이와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최대의 압박이란 용어를 더이상 사용하지 않으려 한다는 언급이 실질적인

대북제재 완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백악관의 샌더스 대변인은 “비핵화전까지는 대북 제재해제는 없다는 정책은 바뀌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샌더스 대변인은 최대의 압박이라는 용어를 더이상 사용하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의 달라진 대북 태도를 따라가고 있음을 보여줬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