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한정권교체 추구하지 않는다’

 

상원인준 청문회 강경매파 아닌 외교수장 역할 약속

트럼프-김정은 첫만남 비핵화 즉각 타결보다 협상 이슈, 조건 합의 추구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지명자는 “북한정권교체를 선호한적도 없고 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강경매파가 아니라 외교수장의 역할에 전력을 다할 것임을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포괄합의를 즉각 타결하기 보다는 앞으로 협상해야 할 과제들과 조건들을 설정하는 기본합의를 추구할 것으로 밝혔다

 

미국의 정보수장에서 외교사령탑으로 옮기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지명자가 상원인준 청문회에서

강경 매파가 아닌 외교수장의 역할에 충실할 것임을 약속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지명자는 12일 상원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인준청문회에서 북한의 정권교체를 추구해온 강경매파 아니냐는 지적에 “나는 정권교체를 선호한적도 없고 앞으로 추구하지도 않을 것” 이라고 부인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 지명자는 CIA 국장으로서는 북한의 위험한 핵무기와 더 위태로운 지도자를 격리시켜 야 한다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켰으나 그것이 북한정권 교체론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첫 만남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즉각 적인 포괄합의를 타결할 수 있을 것으로 환상을 가진 이는 없다”며 지나친 기대를 경계했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그러나 “첫 만남에서는 어떠한 합의가 성취될 수 있는지 여부를 결정할 조건들을 설정할수는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첫 만남에서 부터 북한의 비핵화와 그에 대한 상응조치들을 한꺼번에 모두 타결짓기는 어려울 것 이므로 향후 협상해 나갈 과제들과 조건들을 설정하는 합의를 추구할 것임을 예고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북한이 핵폐기를 거부할 경우 군사공격, 심지어 북한침공까지 단행할 것이냐는 질문 을 받고 “군사옵션을 배제하지 않고 있으나 전쟁은 그야말로 최후의 수단”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특히 “북한 핵문제에 대해선 아직도 외교적 해결 수단과 노력이 모두 소진된 것은 아니다”라며 외교수장으로서 군사충돌을 피하고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미국에게 북한과 이란, 중국과 러시아가 주요 도전국들이라고 밝히고 특히 “국무부에서는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는 것 보다 더 중요한 외교적 과제는 없다”고 강조했다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5월 12일까지 결정을 내려야 하는 이란핵합의의 파기여부에 대해 폼페이오 국무 장관 지명자는 “나는 고치기를 원하고 있다”고 밝혀 전면 파기 보다는 수정보완을 요구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