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 내집 소유자들 세금폭탄 맞았다

주정부 세금 공제 1만달러 제한 여파 1100만 가구 손해

부유층은 물론 중산층까지 내집 소유자들 주로 피해

부유층은 물론 중산층 내집 소유자들을 비롯해 1100만명이나 세금폭탄을 맞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분노를 사고 있다

트럼프 감세조치에 따라 주별 세금 공제를 1만달러로 제한하면서 주정부 세금이 높은 지역 주민들이세금환급 대신 세금폭탄을 맞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 일원을 포함해 뉴욕, 뉴저지, 캘리포니아 등 주정부 세금이 높은 지역 거주민으로서 내집 소유자 들은 부유층은 물론 중산층까지 세금폭탄을 맞고 있다

트럼프 감세조치에 포함된 주별 세액공제 1만달러 제한 조항에 따라 미 전역에서 1100만 납세자들이 무려 3230억달러의 세금공제 혜택을 잃어버린 것으로 연방재무부가 밝혔다

이는 1100만 가구들은 지난해에는 택스 리펀드(세금환급)를 받았다가 올해는 엄청난 세금을 더 내야 하는 세금폭탄을 맞고 있음을 의미하고 있다

고가의 주택 소유자들이 주로 세금폭탄을 맞을 것으로 추산돼 왔으나 내집 소유자들이면 중산층도 상당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CBS 뉴스가 보도했다

실제로 세금정책연구소의 분석에 따르면 세금폭탄을 맞는 1100만 납세가정의 80%는 부유층으로 분류 되지만 20%는 중산층으로까지 피해가 번졌다고 밝혔다

가장 피해자들이 많은 곳은 역시 인구가 많은 캘리포니아로 전체 손실액의 3분의 1인 1000억달러 이상 세금혜택을 상실한 것으로 세금정책 연구소는 추산하고 있다

그리고 주별 세금이 높은 것으로 유명한 뉴욕과 뉴저지에서도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는 한 납세자는 주정부의 재산세와 개인 소득세를 합해 1만 4000달러가 나왔으나 연방세에서 이를 모두 세액공제 받지 못하고 1만달러 한도에 막혔다

그 결과 이 납세자는 지난해 6000달러의 세금환급을 받았지만 올해에는 오히려 9000달러의 세금폭탄을 맞았다고 토로했다

일부 미 언론들은 트럼프 감세조치에서 주별 세금공제액을 1만달러로 제한해 세금폭탄을 맞는 10개주 가운데 3곳만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했던 지역이라며 그때문인듯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이 피해를 최소화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비해 민주당 출신 랠프 노섬 주지사가 있는 버지니아 주정부는 트럼프 감세조치로 예기치 않게 세금을 더 내게 된 주민 60만가구에 2억 5000만달러의 세금환급을 해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민주당 아성들인 캘리포니아, 뉴욕, 뉴저지 주정부들과 주의회도 비슷한 피해 보전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