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사망자 끝내 15만명 넘어 ‘절반지역 적색경보’

사망자 주춤하다가 다시 급증, 하루 1000명이상, 15만 넘어

연방정부 21개주 재앙적 확산 극히 위험 적색경고

미국의 코로나 사망자들이 끝내 15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사망자들이 늘고 있는 24개주를 비롯해 절반 지역에는 최악의 사태가 우려된다는 연방정부의 적색경보가 발령됐다

연방정부는 새감염자에 이어 입원환자들, 사망자들까지 급증하고 있는 남부의 텍사스, 플로리다, 조지아, 서부의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등 21개주에 적색경고령을 내리고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미 전역에서 여전히 코로나 새 감염자들과 입원환자들, 사망자들까지 잇따라 급증하면서 적색경고가 확대 발령되고 있다

미국내 하루 새 감염자들은 최고치였던 7만 7000명에서 현재는 6만 5000명으로 둔화됐으나 누적 확진 자들은 이미 400만명에 이어 440만명도 넘어섰다

게다가 미국내 코로나 사망자들이 29일 끝내 15만명을 넘었다

미국내 코로나 사망자들은 하루에 1000명 이상씩 발생하면서 지난 2월 첫 사망자가 보고된지 5개월 만에 15만명을 넘어선 것이다

미국내 사망자들은 지난 4월 27일 5만명을 기록한지 한달만인 5월 27일 10만명을 넘었고 급격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다가 6월부터 다시 악화돼 두달여만인 7월 29일 15만명을 넘어섰다

재확산의 진원지로 꼽히는 남부의 텍사스에서는 지난한주 2100명이나 숨졌고 플로리다에선 하루 216명의 사망자가 보고돼 신기록을 세웠다

텍사스와 플로리다, 조지아,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사우스 캐롤라이나 등 24개주에서 현재 사망자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이같은 사태를 반영해 연방정부는 410쪽으로 된 주별 보고서를 종합하고 21개주에게 매우 위험하다는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새 감염자들과 입원환자들, 사망자들이 크게 늘고 있어 연방정부로 부터 극히 위험하다는 적색경고를 받은 21개주에는 남부의 플로리다와 텍사스, 조지아, 앨라바마, 루지애나, 미시시피, 노스와 사우스 캐롤 라이나, 서부의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유타 등이 포함돼 있다

여기에 앤서니 파우치 국립전염병 연구소장은 “오하이오, 테네시, 인디애나, 켄터키주에서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경고했다

연방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는 달리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주지역에 적색경고령을 내리고 재앙 적인 대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의무화와 부분 폐쇄 재부과 등 보다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하라고 촉구 하고 있다

Top